[649] 명문 의대만 장학금을 주나요?

미국에서 의대에 진학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기쁜 일인데 장학금을 받으며 의대에 진학할 수 있다는 사실은 정말 신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런 일은 남의 일이라고만 여기고 살기 쉽지만 현실은 꼭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전하고 싶다. 하버드 의대에 진학하는 수준의 학생들에게만 국한된 얘기도 아니고 각 의대에서 매력적이라고 판단하는 학생들은 장학금 오퍼를 받고 고민하며 최종적으로 진학할 의대를 정하는 것이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니 정확한 사실을 알고 준비하면 좋겠다.

그 일례로 2019년도부터 모든 학생에게 등록금을 면제해 주는 가장 강력한 장학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NYU 의대도 그 이전에는 소수의 학생들에게만 전액 장학금을 제공하던 학교였는데 그 시절에 장학금을 주겠다며 입학을 종용하던 메일 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굳이 10년전 장학금 오퍼 메일에 관해 얘기를 하는 이유는 2012년도에 해당 장학금이 처음 생겼을 때 그 장학금을 받았던 5명의 학생들에게 그 당시 NYU 의대가 어떤 목적으로 그 장학금을 제공하고자 했는지를 정확히 알 수 있고 이와 똑같은 이유로 오늘 날 모든 의대에서 메릿 장학금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2012년 2월 16일자 메일에 적혀 있던 내용은 다음과 같다. “Dear 홍 길동, Congratulations! I am very pleased to inform you that you have been selected as an inaugural recipient of the Klara and Larry Silverstein Merit Scholarship. You were chosen for this honor in recognition of your outstanding academic and extracurricular achievements, as well as our collective belief that you will excel and flourish as a medical student at NYU. As a Klara and Larry Silverstein Merit Scholar, your full cost of attendance to the NYU School of Medicine will be covered for your four years of study toward an MD degree, including tuition, fees, and on-campus housing expenses. This prestigious award will only be offered to five students in the incoming class and is designed to bring the most outstanding students in the nation to NYU. I firmly believe that our Silverstein Scholars will be at the forefront of New York University’s mission to recruit and train the future leaders of medicine. 중략” 위에서 언급했듯 핵심은 등록금에 생활비 등을 모두 제공하며 미국에서 가장 우수한 학생들을 NYU 의대생을 만들어 미래에 학교를 빛낼 동문으로 양성 시키기 위해서이다. 성적만 좋아서는 안되고 특별활동까지 매력적이어서 의대 생활을 하면서도 뛰어난 성적과 업적을 이룰만한 학생을 선발하고자 금전적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바로 메릿 장학금이 존재하는 이유이다. 가정형편에 따라 제공되는 Financial Aid와는 전혀 다른 성격의 혜택이니 착오 없기 바란다. 물론 지금은 모든 NYU 의대생은 일년에 약 6만불에 해당하는 등록금을 면제 받으니 약 6만불의 메릿 장학금을 받고 있다고 보면 되겠다.

좋은 건 알겠지만 NYU 의대를 아무나 갈 수 있는 건 아니니 그림의 떡이라고 생각하는 가정도 있을 수 있다. 필자가 여태 소개했던 의대 메릿 장학금들은 주로 명문 의대들의 장학금이었고 Stanford 의대, UPenn 의대, UCLA 의대, Mayo 의대, Vanderbilt 의대 등의 장학금을 받았던 학생들이 해당 의대에서 받은 메일 내용들을 소개해 왔었으니 그렇게 생각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래서 오늘은 중위권 의대가 전액 장학금을 제공하겠다는 메일 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지난 1월 26일에 University of Miami 의대가 한 학생에게 보낸 장학금 오퍼 내용이다. “Dear 홍 길동, Congratulations on your offer of admission to the University of Miami Miller School of Medicine. You have been chosen to receive the Dean’s Merit Scholarship – the highest distinction at our school- which covers the full cost of tuition for the MD program.   This is an honor reserved for the most meritorious among the candidates we accept into our MD program. You should feel proud of this remarkable achievement! We are delighted and eager to welcome you into our community of learners. Based on current tuition rates this award is estimated to provide over $50,000 in tuition support each academic year for a total of eight semesters of funding. 중략” 중위권 의대라고 소개한 마이애미 의대의 랭킹을 굳이 따지자면 US News가 2022년에 45위로 선정한 학교이고 이보다 더 낮은 랭킹의 의대에도 이런 장학금은 존재하니 참고하자. 또한 치대들도 매력적인 학생들에게는 일년에 만불에서 등록금 전액 사이의 메릿 장학금을 제공하며 입학을 유도한다. 올 12월초에 Tufts 치대가 보낸 장학금 오퍼 내용도 살펴보자. “Dear 길동, Congratulations again on your acceptance to the Tufts Dental 2026 class! I am pleased to let you know you have been chosen to receive a Merit Scholarship of $10,000. To maintain the merit scholarship award for subsequent years, you must be ranked in the top twenty of your class based on each year’s non-cumulative rank. 중략” 치대의 메릿 장학금은 매년 상위 20%에 드는 성적을 유지할 때만 지속된다는 내용이 의대 메릿 장학금과 조금 차이가 있지만 그래도 고마운 제도이다. 또한 각 의대/치대가 제공하는 메릿 장학금보다 강력한 장학금은 군의관 장학금도 있으니 경제적인 이유로 의대/치대를 못 다니는 일은 매우 어려운 일이고 거의 존재하지 않는 일이다.

공부를 열심히 하고 남다르게 뛰어난 봉사를 하고서 의대에 가는 학생들은 그 노력을 인정받으며 의대에 진학하게 되니 신나게 공부하고 봉사하고 볼 일이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전문 멘토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파드케스트 팟빵에서 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