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5] 의대가 합격 소식을 전달하는 과정은?

지난 주에 언급한 바와 같이 오늘은 의대가 합격 소식을 전달하는 과정에 대해 알아보겠는데 얼마 전에 받은 질문 중에 아직 합격 소식을 못 받은 경우에 우편물 분실을 우려해야 하는 건 아니냐는 질문을 듣고 나서 합격 소식을 전달하는 과정도 정확히 소개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다.

합격 소식은 해당 의대의 입학 업무를 책임지는 교수가 전화로 직접 기쁜 소식을 전하며 학생의 그동안의 노고를 치하하며 축하와 함께 해당 의대에 진학을 권장하는 덕담을 전하는 학교도 있는데 이 경우가 학생들이 가장 기쁘게 합격 소식을 전달받는 방식이다. 학생의 지원서 내용 중에 어떤 부분이 특히 인상이 깊었는지 언급하며 앞으로도 그런 부분을 어떻게 의학에 접목시킬 지에 대한 조언도 들으며 합격 소식을 듣게 되면 해당 의대에 대한 인상도 좋아질 수 밖에 없는 것이 인지상정인지라 의대 입장에서도 이렇게 전달하는 방식이 좋은 학생들을 확보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다. 좋은 학생을 확보하고자 하는 노력은 추후에 장학금 제공 등으로도 이어지는데 그 시작이 합격 소식을 알리는 단계부터 시작된다. 그 외에 전화로 알려주지만 어드미션 담당 직원이 간단히 축하를 전하는 경우도 있고 또한 전화통화 없이 이메일로만 합격을 축하한다는 연락을 취하는 학교도 있는데 전화로 알려주는 학교가 늘고 있는 추세이긴 하지만 아직은 이메일로만 연락하는 학교가 더 많고 전화나 이메일로 알린 이후에 대학 합격하고 받았던 것처럼 두툼한 봉투의 우편물을 보내주는 의대도 있다. 그리니 합격 소식을 놓칠까 염려해서 매일 우체통을 들여다 보는 일은 하지 않아도 되겠다. 그대신 전화 메세지 관리나 이메일 수신함과 졍크메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하겠다. 전화로 합격 소식을 전한 의대도 다음 날 이메일로 따로 Acceptance Notice를 보내주니 의대 입시에서 기본적인 소통은 이메일로 이루어진다고 생각하면 되겠다.

이메일로 합격 소식을 전할 때에도 기본적으로 축하와 격려를 하는데 이에 그치지 않고 해당 의대의 입시 포탈, 즉 해당 의대 웹사이트를 방문해서 정해진 시간 내에 해당 학교에 오겠다는 의사표시를 하라는 설명도 담겨 있으니 그에 따른 조치를 해야만 한다. 참고로 올해 10월 15일에 다트무스 의대가 합격생에게 보낸 이메일을 보면 다음과 같다. “Dear 홍길동, On behalf of the Admissions Committee of the Geisel School of Medicine at Dartmouth, I would like to be the first to congratulate you on your acceptance to the class of 2026!  Your personal traits and experiences as well as your academic credentials are exactly what we are looking for in a student and we are thrilled to invite you to join our learning community. Your official acceptance letter is available in the admissions portal and we ask that you respond to our offer within two weeks using the Offer Response form available on the portal. Congratulations on your commitment to medicine and on your acceptance to Geisel!” 소개한 이메일은 Geisel School of Medicine at Dartmouth의 Associate Dean and Chair of Admissions Committee인 Dr. Roshini Pinto-Powell 이란 의대 교수가 서명해서 보내왔다. 여기서 2주 내에 처리할 내용이 담긴 Admission Portal에 방문하면 Acceptance Deposit, Confirmation and Certification of Essential Functions, Student Disclosure Form, Criminal Background Checks, Parent Information Sheet, Submission of official transcripts 등의 어떻게 처리하라는 설명이 되어 있으니 이에 대한 조치를 공식적인 합격 소식이 담긴 이메일을 받은 지 2주 내에 하지 않으면 합격이 취소되니 신중히 처리해야 하겠다.

지난 주에 소개한 PTE(Plan To Enroll)과 CTE(Commit To Enroll)의 개념을 이해하고 합격을 알려온 의대가 지정한 시간 내에 요구하는 조치들을 취했다면 4월 30일까지는 마음의 여유를 갖고 다른 의대들의 인터뷰에 참석해 최선을 다하는 노력을 하며 조금은 편안한 마음으로 지내도 좋다. 이런 시점에 만일 더 이상 관심이 없어진 의대에서 인터뷰 초대가 온다면 조속히 참석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해줘서 그 귀한 기회를 다른 학생이 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매너도 자녀들에게 알려주기를 권하는데 그 이유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인터뷰 초대 이메일의 말미에 적힌 문구를 소개하고자 한다. “If you do not wish to accept our invitation to interview or if your plans change and you cannot keep your appointment, please let us know as soon as possible so we can offer another applicant a chance to interview with us or reschedule your interview.  We are interested only in interviewing applicants who have a genuine interest in attending UMMSM.” 이 내용은 최근인 10월말에 마이애미 의대가 보내온 인터뷰 초대장 끝부분에 적힌 내용인데 보다시피 인터뷰에 참여한다는 것은 해당 의대에 진학할 진지한 마음이 있는 학생만이 해야 할 일이니 이미 다른 의대에 합격한 학생은 추가 인터뷰 참여를 신중히 고려하여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

기쁜 일이 있을 때일수록 더욱 선한 마음으로 세상을 대해야 그 기쁨의 의미가 더욱 커질 것이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전문 멘토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파드케스트 팟빵에서 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