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7] 2월이 되었으니 이제 올해 의대입시는 끝이 났다고 봐야 하나요?

올해 의대입시는 아직 끝이 났다고 보는 것 보다는 이제 반환점을 돌고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올해 의대입시라는 표현 보다는 이번 사이클의 의대입시라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리는데 그 이유로 의대입시는 매년 6월 1일 경에 시작되어 다음해 8월초에 마무리가 되기 때문이다.
2020년 5월 28일에 원서접수를 받기 시작한 이번 사이클의 의대입시는 대부분의 의대 신입생들의 수업이 시작되는 2021년 8월초가 되면 공식적으로 마감되므로 그 순간까지는 절대로 끝이 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고 지금도 자신의 장점을 더욱 증진시키고 단점을 보완하는 나날을 보내고 있어야 할 것이다.

2월 첫 주인 현재 아직도 합격자를 전혀 발표하지 않은 의대는 손에 꼽힐 정도로 적다. 하버드 의대를 비롯한 극소수의 의대를 제외하고는 쟌스 합킨스 의대를 포함한 거의 대부분의 의대는 이미 합격생을 한 차례 이상 발표한 상황이며 아직도 계속 합격자를 발표하고 있다. 팬데믹의 여파로 발생한 이번 사이클의 특이점 중에는 지원자들의 형평성을 유지하기 위해 성적검증이 끝난 학생들의 지원서를 AMCAS가 각 의대로 전송하는 과정을 2주 유예한 이후에 진행했으므로 그 이후의 모든 과정이 2주가 늦어질 수도 있었으나 각 의대의 노력으로 그 시간차를 최소화 시켰다고 평가되고 있다. 그 결과 USC 의대와 UVA 의대 등의 의대들이 예년과 같은 날인 10월 15일에 합격자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래로 12월 11일에 쟌스 합킨스 의대 그리고 1월 27일에 스탠포드 의대가 합격자 발표를 시작했으니 대부분의 의대들은 예년과 같은 시기나 조금 늦춰진 시기에 합격자를 발표하고 있다. 이제 하버드 의대가 3월 1일쯤 합격자를 발표하면 이번 사이클의 의대입시는 반환점을 완전히 돌아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게 되는데 그 시점부터는 대기자 명단에 오른 학생들이 추가로 합격소식을 듣고 최종적으로 본인이 진학할 의대를 결정하거나 재도전을 해야만 하는 막판 선택의 시간이 기다리고 있다. 물론 거의 모든 의대에서 아직도 인터뷰는 진행 중에 있으며 4월까지도 인터뷰에 임하는 학생들이 존재하니 절대로 아직 끝나지 않은 것이 이번 사이클 의대입시이며 그래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장점 증진과 단점 보완에 힘을 써야 하는 시기라고 말한 것이다. 물론 지난 10월 15이나 그 이후라도 어느 의대에 라도 합격한 상태로 나머지 의대들의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학생들은 그나마 덜 불안하게 이 시간을 보내며 최종적으로 어떤 의대에 진학할 지를 선택하는 과정이지만 아직 단 한곳의 의대에도 합격하지 못한 학생들은 참으로 긴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실제로 한 군데라도 합격한 학생들은 아마도 복수의 의대에 합격한 상황일 확률이 절반 이상일 것이지만 의대 인터뷰에 열심히 다녔던 학생들 중에 아직 한 곳의 의대에도 합격하지 못한 학생들 역시 인터뷰에 참여했던 학생들 중 절반에 이르니 참으로 잔인한 시기이다. 나머지 절반의 학생들 중 그 절반은 불합격 통보를 받았을 것이고 그 나머지 절반은 대기자 명단에 올라 있을 것이다. 이미 불합격 소식을 들은 경우라면 달리 어떤 방도가 없지만 대기자 명단에 오른 학생이라면 아직도 거의 절반의 희망이 남아 있으니 너무 낙담하지 말고 힘을 내서 하던 일을 계속 열심히 해 나가기 바란다. 여러 번에 걸쳐 강조했듯이 의대에 합격하는 학생들 중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학생들은 대기자 명단에 올라 긴 기다림을 거친 이후에 합격의 기쁨을 누리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자. 명문의대라면 절반 미만의 확률이지만 상대적으로 입학이 수월하다고 평가받는 의대라면 절반이 넘는 확률로 대기자 중에 합격자가 나올 수도 있으니 대기자로 분류된 학생들은 절대로 의기소침하지 말라고 강조하고 또 강조한다.

얼마 전에 Georgetown 의대에서 대기자 명단에 오른 학생에게 보낸 편지에서 “Although at this time we are unable to offer you an acceptance, we are pleased to offer you a place on the wait list for further consideration.”라는 표현을 소개하며 대기자 명단에 오른 것이 기뻐해도 좋을 일이라고 전했는데 오늘은 NYU 의대가 대기자 명단에 오른 학생에게 어떻게 표현했는지도 소개하겠는데 이 내용을 보면 대기자 명단에 오른 것의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겠기에 소개하는 것이다. “Dear 홍길동, I am writing to inform you that the Committee on Admissions at the NYU Grossman School of Medicine has placed you on the waitlist for admission. A record number of incredibly talented candidates applied to our school this year, and the waitlist is also significantly smaller than it has been in prior years.  As such, having achieved a position on our waitlist is a reflection of your outstanding record and achievements. Our waitlist will continue to be active through the first day of class in August.  Please rest assured that the Committee on Admissions will continue to regularly review your application as spots open up in the first-year class for as long as you remain on the waitlist.  We expect to send out additional acceptance offers no later than May 1st, and possibly much earlier if spots open up sooner.  Either way, we would be sure to notify you immediately if you are accepted.” 여기서도 언급되었듯이 8월 중에 시작되는 수업 첫날까지 이 대기자 명단은 유효하다. 실제로 필자가 지도했던 학생들 중 여러 명이 NYU 의대 대기자 명단에 올랐다가 8월초에 기쁜 소식을 듣고 바로 입학을 한 경우가 있었고 이는 비단 NYU 의대에만 국한되는 얘기는 아니니 2월 현재 의대입시가 끝이 났다고 보는 것은 절대로 옳지 않은 생각이다.

그렇다면 이미 합격한 학생들은 8월까지 남은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 것이 유익할까? 의대에 입학하는 것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누구나 알고 있듯이 자기계발에 게을리함이 없어야 할 것이다. 4년후 이맘 때쯤 겪을 레지던시 매칭에서 웃을 수 있으려면 관심분야의 연구에 참여하는 것도 좋고 관심분야에서 봉사나 경험을 쌓는 것도 추천하고 싶다. 그렇지 않고 의대에 합격한 학생이라는 명성을 활용해 과외를 열심히 가르쳐 용돈을 비축해 두는 것도 권장한다. 가정형편상 의대 재학 중에도 과외를 가르쳐야만 하는 학생들도 존재하는데 그런 환경에 처한 학생이라면 지금 과외 가르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고 돈을 모아 의대 재학 중에 유용하게 사용하기 바란다. 의대에서도 사회생활은 존재한다. 스터디 그룹에서 돈을 모아 피자도 주문하기도 하고 우버를 타고 봉사에 참여해야 할 때도 있으며 스타벅스 커피가 꼭 필요한 순간도 있을 수 있으니 그 모든 비용을 융자해서 사용하는 것보다는 지금 미리 준비해 두면 유용하다. 경제적인 부담이 없는 학생들은 레지던시 매칭을 염두에 두고 자기계발을 하는 것 만큼 중요한 일로 정말로 배우고 싶던 악기나 운동을 익히는데 이 시간을 활용하는 것이 될 수 있겠습니다.

배움은 끝이 없지만 시간은 유한하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전문 멘토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파드케스트 팟빵에서 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