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0] 올해의 의대입시에서 현재 처해있는 상황 별 대처방안은?

올해의 의대입시가 개시된 지도 벌써 7개월이 지나고 있으며 각 가정에서 겪고 있는 상황은 각기 다르겠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대략의 윤곽은 나와있는 상황이 되었으니 오늘은 각 상황 별로 각기 다른 대처방안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자.

우선 가장 이상적인 상황인 여러 의대로부터 합격통지를 받은 상황이며 아직도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학교가 몇 군데 남아 있는 상황이라면 하고 있는 활동을 즐겁게 하고 있으면 된다. 3월초면 모든 의대에서 결과가 나올 것이고 그때의 상황을 봐서 가장 원하는 그 의대에 진학하면 되는데 관심을 가져야 할 날짜가 4월 15일과 4월 30일이다. 아주 여러 의대에 합격한 학생이라면 4월 15일까지 3군데 의대를 제외하고는 진학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해주어야 한다. 그리고 나서 나머지 3군데 의대 중에 한 곳을 4월 30일까지 선택해야만 한다. 즉, 최종 3곳 중에 2곳에는 진학하지 않겠다는 Withdrawal Notice를 보내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때 아직도 대기자 명단에 올라있는 학교가 있다면 그 대기자 명단에 올라있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괜찮으며 언제든 대기자 명단에서 풀려 합격생이 되고 나면 진학하겠다던 그 학교에 진학하지 않을 것을 통보해 주면 되며 이는 날짜제한이 없다. 언제 대기자 명단에서 풀릴 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보자면 뉴욕에 거주하는 A학생은 SUNY Upstate과 SUNY Downstate 의대에 이미 합격해 있는 상황이며 터프츠 의대와 조지타운 의대에도 합격한 상황이다. A학생이 2월말에 컬럼비아 의대와 코넬 의대에도 합격했으나 하버드 의대에는 웨이트 리스트에 올랐다면 4월 15일 이전에 컬럼비아, 코넬, 그리고 주립의대의 저렴한 학비를 고려해 SUNY Downstate 이 3곳은 유지하고 나머지 합격한 학교인 SUNY Upstate, 터프츠, 그리고 조지타운 의대에는 진학포기 의향서를 보내는 것이 필수적이다. 조금 더 고민한 결과 컬럼비아 의대에 진학하기로 했다면 4월 30일이 지나기 전에 코넬 의대와 SUNY Downstate 의대에 진학포기 의향서를 보내줘야만 하지만 대기자 명단에 오른 하버드 의대에는 계속 기다린다고 통보해서 언제든 하버드 의대에서 합격통보를 받으면 그 날로 컬럼비아 의대에 진학포기 의향을 알리고 하버드 의대에 진학하면 된다. 이 과정은 대략 5월이면 마무리되지만 극도로 늦어지는 경우에는 8월초까지도 진행될 수 있지만 극히 드문 경우에 해당된다.

위의 경우는 아니지만 그나마 다행인 경우는 일단 어디든 의대에 합격은 한 상황이지만 원하는 학교에서는 아직 인터뷰 초대조차 받지 못 한 경우라면 하던 활동을 계속 열심히 하며 진학을 원하는 학교들에 Letter of Interest라는 편지를 보낼 수 있다. 자신의 현 상황을 설명하며 아직도 해당 의대의 인터뷰에 참여해 그 학교에 대해 좀 더 알고 싶고 자신에 대해서도 소개할 기회를 주면 고맙겠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라는 것이다. 이 편지가 얼마나 효과가 있을 지에 대해 정확히 수치로 표현해 달라고 하면 쉽지 않은 일이지만 약 30%의 경우에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단, 이 30%는 필자가 지도하여 어떤 내용을 어떤 톤으로 적을 지를 신중하게 고민하여 보낸 학생들의 경우에 해당하니 그저 LOI 한 장 보냈다고 만사형통 될 거라고 생각해서는 안되겠다.

인터뷰에는 여러 곳에 다녀왔으나 아직 단 한곳의 의대에서도 합격통지를 받지 못 한 학생들은 두 가지 부류로 나뉠 수 있다. 첫째는 너무 좋은 의대 인터뷰에만 다녀온 경우에 해당하며 이런 의대들의 합격자 발표는 통상적으로 상당히 늦다. 물론 쟌스 합킨스 의대가 지난 12월 13일에 이번 사이클 첫번째 합격자 발표를 했지만 하버드나 유펜 의대 등은 2월말이 지나야 발표를 하니 조금 더 기다리면 되겠다. 이 정도 의대 인터뷰에 다녀온 학생이라면 조만간 반가운 소식이 있을 테니 큰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겠다. 오히려 중하위권 의대 인터뷰에 다녀왔으나 아직 아무 소식을 듣지 못 한 학생이라면 신중하게 LOI를 작성하기 시작해야 하겠다. 인터뷰에 다녀온 학교에는 당연히 보내야 하겠고, 지원했던 모든 학교들에게도 다시 한번 해당 학교에 대한 흥미를 표현하며 인터뷰를 요구해 보자. 물론 모든 의대가 추가로 서류를 받아주지는 않는다. 스탠포드 의대처럼 인터뷰에 다녀온 학생들만 추가서류를 보낼 수 있는 학교도 있고 USC 의대처럼 아예 추가서류를 제출하지 말라는 학교도 있으니 이는 각 학교의 정책에 따라야 할 문제이다.

끝으로 아직 아무 의대로부터 인터뷰 초대를 받지 못 한 학생이라면 가장 심각하게 LOI를 적기 시작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자신의 단점을 파악하여 그 부분에 대한 노력을 시작했다는 내용이 LOI에 적히면 가장 이상적이다. 왜냐하면 지금부터 단점보완을 시작해야만 혹시라도 다음 사이클에 다시 도전을 해야 한다면 뭔가 나아진 모습으로 재도전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 사이클이래야 이제 5달후에 시작되는데 지금 자신의 단점보완을 시작하지 않는다면 재도전이 아무 의미도 없어질 수 있으니 이런 상황에 처한 학생이라면 지금 바로 뭔가를 시작하자. 그리고 자신의 단점이 너무 커서 5달내에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면 그 생각은 아마도 맞을 확률이 크니 17달 후에 재도전을 하는 계획을 세우는 것이 현명하다. 진정한 용기는 하기 싫고 두려운 일을 피하지 않고 시작하는 것이지 준비도 제대로 하지 않고 무조건 도전하는 것이 절대로 아니다.

자녀가 기쁜 상황에 처해 있다면 오히려 겸손하게 처신하게 조언하는 부모의 역할이 필요하고 자녀가 힘든 상황에 처해 있다면 용기를 북돋는 부모의 역할이 필요할 때이니 부모마음은 항상 조심스러워야만 하나보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전문 컨설턴트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 파드케스트 팟빵에서 듣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