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서는 언제까지 제출하면 되나요?

지금 쯤은 제출이 되어 있어야 좋습니다. 좀 더 정확히 말씀 드리자면 추천서가 제출이 되지 않는 한 그 학생의 다른 자료들 역시 입학 사정관에게 전달이 되지 않으므로 Secondary Application이 제출되는 시점까지는 꼭 추천서가 제출이 되어야 합니다.

필자가 이 지면을 통해서 그리고 의대진학 세미나를 통해서 학부모님들께 수도 없이 당부드린 사항인, 6월 1일을 놓치지 말고 지원을 하되 이 때까지 모든 필요한 사항들을 제출해야 좋다는 강조사항에 예외적인 내용이 추천서가 되겠다. 대학 성적표 및 MCAT 성적표는 예외없이 AMCAS(The American Medical College Application Service)에 Primary Application과 함께 체출이 되어야 하나 추천서는 약간의 여유가 더 있기는 하다는 것이다. 즉, Primary Application을 제출한 후에 받게 되는 Secondary Application Packet을 제출할 때까지만 제출하면 된다. 하지만, 이렇게 여유있게 처리하다 보면 그 시기를 놓치기가 쉽고, 그렇게 때문에 추천서도 다른 제출서류들과 함께 제출하는 것이라고 간주하는 것을 권하고 있다. 학생 본인이 그 제출시기를 스스로 결정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바쁜 일상 중에 학생을 위해 추천서를 작성해 주시는 분들이 얼마나 성의를 갖고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제출해 주실지는 명확한 답을 얻기가 어렵겠다.

그렇다면 학생이 추천서를 부탁할 때에는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두고 부탁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항이 되겠다. 일반적으로 요구되는 여러가지 추천서 중 Academic에 관한 추천서를 살펴보면, 과학과목 교수님 두 분의 추천서와 비과학과목 교수님 한 분의 추천서를 개별적으로 부탁드리는 제도를 적용하는 대학이 있는가 하면, 일부 대학에서는 Pre-Medical Committee에서 학생이 받아온 추천서들과 학생이 제출한 Personal Statement을 검토한 후에 따로 Interview까지 거쳐서 교수님들이 작성하는 추천서를 대체할 Committee에서 발급하는 추천서를 발급할 지에 관한 결정을 내리는 제도를 적용하고 있다. 특히나 Committee 제도를 적용하고 있는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이라면 다른 학생들 보다 더 여유있는 추천서 준비시간을 예상해야만 필요한 때에 추천서가 제출될 수 있으니 더욱 세심한 준비가 요구된다. 대부분의 의대에서는 지원자들에게 그들의 지원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Online Service를 제공하고 있다. Log In을 해서 요구되는 제출서류들이 완비 되었나를 확인하는 것은 지원하는 학생의 몫이다. 특히나 추천서가 도착되었는 지에 관한 여부는 이곳에서 확인할 것을 당부한다.

필자가 지도하는 학생들에게는 최소한 추천인에게 6개월의 여유를 두고 추천서를 부탁드리게 하고 있다. 아울러 정확한 날짜를 말씀드리며, 그 때까지 꼭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말라고 하니 학부모님들께서도 자녀들에게 이런 사항들을 주지시켜주시면 도움이 되겠다. 아울러 부탁을 드리는 방법도 중요하겠다. 본인의 Resume도 첨부하지 않으며 Email 한 통 보내서 추천서를 받을 수 있다고 믿는 학생들이 아직도 존재하고 있다. 누구를 위한 추천서인가? 추천인들의 수고로 말미암아 학생이 덕을 입는 경우이다. 일부러 선물을 사들고 가서 부탁을 드리라는 말이 아니라, 최대한의 예의를 갖추며 부탁을 드리는 것이 맞다는 것이다. 부득이한 사정이 아니라면 당연히 Office Hour에 사무실로 찾아 뵙고 스스로에 대한 자료들을 건네 드리며 어떤 이유로 언제까지 필요하다고 말씀을 드리면 좋겠다.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그 전에 그 분과의 관계를 잘 유지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얘기이며, 기왕이면 A학점을 받은 과목의 교수님이시면 금상첨화겠다.

남 경윤: 의대진학/학자금 컨설턴트
(kynam@GradPrepAcademy.com / 703-835-060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