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는 중요한가요?

네, 아주 중요한 항목입니다. 의대에서는 학업성적만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은 이제 독자여러분께서 충분히 인식하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그렇다면 그 외의 요인들에 신경을 써야하는데, 그 중 간과하기 쉽고 많은 정보가 없어서 막연하기만 한 부분중 하나가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활동이라고 하겠습니다.

미국내에서도 연 100시간이나 의료관련봉사에 시간을 쓰고 있는데, 또 무슨 봉사냐며 중요성을 애써 부정하는 자녀들의 말만 믿고 간과하시는 부모님들이 예상외로 많으십니다. 옳지 않은 학생들의 변명이니 시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부모님들이 정확히 아셔야 합니다. 대부분의 부모님들은 자녀들이 대학에 진학하고 나면 “공부도 이렇게 잘 하는 우리 아이가 이제 다 컸으니 본인의 일은 본인이 잘 알아서 챙길 것이다”라며 안심을 하고 계십니다. 네, 맞습니다. 우리 자녀들이 대부분의 경우는 잘 알아서 챙깁니다. 특히나 인터넷을 통한 이 정보의 홍수시대에 살고 있고, 각 대학마다 Career Center를 통해 많은 조언을 하고 있기 때문에 큰 걱정을 안 하셔도 되겠습니다. 하지만, 의대진학에 관해서만은 전혀 다른 경우가 됩니다. 학교의 Pre-Med Advisor를 비롯해서 대부분이 그 정확한 속성을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자녀들이 가장 많이 의존하는 선배들의 조언 역시 그 근거가 희박하거나, 지극히 기초적인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실패한 선배들이 아직도 후배들 근처에서 서성이며 본인들이 실패한 이유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후배들에게 “남들이 ~라고 하더라”라는 일명 “카더라 통신”만을 전하고 있다. 많은 학생들이 의대진학 전문가인 필자를 만나서도 대화 초기에는 그 “카더라 통신”을 전제로 논쟁을 벌인다. 물론 5분후에는 바짝 상기된 표정으로 경청하고 있게 된다. 필자앞에서도 그럴진데, 전문지식을 갖추지 못하신 부모님들과의 대화에서는 어떠할 지 걱정이다. 아무튼,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는 아주 중요한 항목이므로 부모님이 꼭 알고 계셔야 할 사항이다.

그 중요한 이유는 실질적 경험을 할 수있는 유일한 항목이기 때문이다. 미국내에서의 의료봉사에 참여했다고 실질적인 환자와의 접촉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그저 봉사차원의 허드렛일이 대부분이다. 전화를 받고, 약을 운반하고, 동영상을 촬영하고, 서류를 정리하는 수준이 보편적인 경우이다. 하지만,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는 그 차원이 다르다. 분명 현대 의술의 손길이 절실한 곳에서 벌어지는 이 봉사에서는 의사, 간호사 및 일반 봉사참여자의 구분이 잘 지어지지 않는 경우가 가끔 발생한다. 전문 봉사자가 환자를 치료하는 동안 일반 봉사자가 환자를 붙잡아서 치료를 용이하게 해주는 경우는 다반사이고, 목전에서 실질 치료과정을 목격할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의대에서도 이러한 사항을 잘 알고있기 때문에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를 다녀온 경우에 가산점을 주게되는 것이다. 가산점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학생의 마음가짐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회의를 갖고 진로를 바꾸는 학생도 있고, 그렇다면 그 학생은 정말 좋은 경험을 한 것이다. 그렇지 않았으면 평생을 원치않는 일을 하며 고생했을 것이다. 다른 경우는 그 소중한 경험을 토대로 Personal Statement에 본인이 의사가 되려는 이유와 다양한 경험을 통해 얻은 주옥같은 얘기를 적을 수 있을 것이다. 이는 MCAT에서 만점을 맞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고 값진 일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