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진학을 위해 한국에서와 같이 재수를 하는 것이 가능한가요?

네, 가능합니다. 미국의 교육시스템중에 가장 진학이 어렵다는 의대, 정확히 말해 의과 대학원에 진학시에는 한번에 원하는 결과를 없기가 상당히 어렵다는 것을 누구나 인정하기 때문에 재수를 하며 다시 시도하는 경우에도 불이익은 없습니다.

통계적으로 첫 시도에 의대입학에 성공하는 경우는 60%에 못 미치고 있습니다. 약 35%에 해당하는 학생들이 두번째 시도에 의대입학에 성공하고 있으며, 삼수 이상을 통해 끝내 꿈을 이루는 학생들도 약 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대학입시제도와 비교하면 놀라운 통계숫자가 아닐 수 없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에 입학할 때에는 제도적으로 재수가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특히 다른 대학에 잠시라도 다닌 경력이 있을 경우에는 신입학으로 처리되기가 어렵습니다. 한국의 대학입시제도에 익숙하신 학부모님들의 경우에는 생소하시리라 사료됩니다. 하지만, 의대입시만큼은 한국의 대학입시제도와 같다고 보셔도 무관합니다. 재수도 삼수도 다 가능합니다.

역시 한국의 대입제도에서와 동일하게 적용되는 유의사항은 재수가 누구에게나 적합한 선택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재수를 경험해 보신 학부모님들께는 별도의 설명이 필요없을 것이나, 그렇지 않은 학부모님들을 위해 강조하자면, 외부의 적과 싸우는 것보다 힘든 자기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는 것이 생각처럼 쉬운 일이 절대로 아니기 때문입니다. 부모님의 걱정어린 말 한마디도 부담으로 혹은 상처로 받아들여지기가 일쑤이며, 외부와의 접촉 자체가 사라지는 경우도 흔한 일이지요. 혹시라도 현재 의대진학을 위한 재수를 하고있는 학생을 둔 학부모라면 스스로가 한 번 생각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학생이 “본인”을 위한 공부를 하고 있는 경우인지, 아니면 부모인 “나”를 위해 그 고생을 하고 있는 경우인지에 관해 심각한 고찰을 요구합니다.

지난 달 뉴져지에서 열린 “의대진학 세미나”에서 만난 두 학생의 경우를 함께 보기로 하자. 두 학생 모두 한 번씩 의대입시에서 낙방을 한 경험을 갖고 있었다. A군은 세미나후에 갖는 개인면담시간에 담담한 표정으로 차분히 말을 한다. 의대에 관한 주제를 잠시 벗어나 제일 잘 하는 것에 관해 물었더니, 두 눈을 반짝거리며 말을 한다. 에너지가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학부모님께 양해를 구하고 학생과 단 둘이만 앉아서 대화를 나눈 지 채 5분이 지나지 않아 A군은 눈물을 보인다. 너무 힘들다며 운다. 그는 의대에 못 가서 혹은 공부가 힘들어서 우는게 아니라 부모님께 죄송해서 운단다. 착한 자녀라고만 생각할 문제가 아니다. 이런 경우, 본인을 위한 의대진학준비가 아니라는 말이 뒤따르기 마련이고, A군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학부모님께 필자가 제공하는 컨설팅서비스에 가입을 거부하고 돌려 보냈다. 바로 다음 날 개인면담을 한 B양도 울었다. 공부를 너무너무 열심히 하고 있는데, 왜 성적이 안 오르는 지 모르겠다며 울었다. 옆에 계시던 B양의 어머님도 심지어 아버님의 눈가도 젖어 들었다. 이런 학생을 위해 뭔가를 해줄 수 있다는 필자의 직업이 감사한 순간이었다.

재수도 좋고 삼수도 좋다. 본인이 원해서 하는 일이라면 제도적으로는 아무 문제도 없으니 열심히 노력하면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남 경윤 / KyungYoon Nam
(kynam@GradPrepAcademy.com)
Vice President / East Coast Division
Grad Prep Acade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