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입학을 위해 Secondary Application 에세이는 어떻게 써야하나요?

48 시간내에 Secondary Application을 보내는 것부터 명심하자. 타이밍은 의대입시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AMCAS (American Medical College Application Service)를 통한 공동 지원서를 제출할 때도 타이밍이 중요하다는 것은 이미 충분히 강조하였다. 같은 맥락에서 이차 지원서를 제출할 때도 역시 타이밍이 중요하다. Rolling Admission이란 의대입시제도 덕분에 느즈막히 지원하는 학생들이 2차 지원서를 보내기도 전에 일찌감치 지원한 학생들은 합격통지를 받을 수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의대에서는 AMCAS 지원서를 제출한 모든 학생들에게 2차 지원서를 보내라는 연락을 보낸다. 우편이나 Online으로 제출하라는 Secondary Application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에세이작성에 있다. AMCAS 지원서는 공동지원서이므로 각 의대에서는 이 2차 지원서에서 학생들이 각 의대를 지원한 특정한 이유를 묻고자 하는 것이다. 이때 각 의대에서 묻게되는 에세이 주제는 널리 알려져 있으므로 학생들이 미리 준비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 미리 준비해서 가능한 조속히 2차 지원서, 즉 에세이를 보내는 것은 해당 의대에 지원하고자 하는 학생의 열망을 가늠하게 해준다. 각 의대의 입학사정관들은 합격통지를 보내준 학생들중 실제로 등록을 하는 학생들의 숫자에 굉장히 민감하다. 하버드의대도 절반에 못 미치는 이 실제 등록학생수는 수십군데의 의대에 지원하는 현재의 의대입시현황의 산물이며, 각 의대의 입학사정관들은 해당 의대에 진학하고자 하는 강한 열망을 보이는 학생들을 자연스럽게 선호하게 되는 것이다. 그 열망이 타이밍으로 가늠되는 것은 의대입시의 가장 큰 원칙이다.

많은 학생들의 에세이를 보면 위험을 무릅쓰기가 꺼려지므로 안전한 글을 쓴다. 자신의 발상이 의대의 기준과 차이가 있을 경우에 불이익이 오게 된다는 생각에서 매우 조심스러운 글을 쓴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안전한 글”의 다른 이름은 “돋보이지 못한 글”이기도 하다. 2차 지원서 에세이에서는 본인의 독창적인 생각을 담은 글이어야만 한다. 자신의 의학과 환자치료에 대한 열망을 적어라. 하지만 특정한 경험이 뒷받침 되지않는 일반화된 글은 피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경험에 바탕한 열정을 글로 표현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또 한가지 중요한 사항은 초지일관된 의지표현이다. AMCAS 지원시에 제출한 Personal Statement와 Secondary Application 에세이, 그리고 인터뷰시에 학생의 가치관과 사고가 일관성을 보여야만 한다. 하지만 필자가 진학지도를 해주는 학생들중에 이 일관성을 잘못 이해하는 경우가 너무 많기에 이 지면을 통해 강조하고자 하는 사항은 “일관성”과 “무의미한 반복”은 엄격히 다르다는 사실이다. 2차 에세이를 쓸 때 명심할 사항은 “대화를 계속해 나간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다시 말하라는 것이 아니다.

해당 의대에 지원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본인만의 이유를 숙고하라. 남들이 다 할만한 대답은 본인을 돋보이게 해줄 이 질문이 주는 기회를 놓치는 것이다. 많은 학생들은 의대가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사항들을 적게된다. 좋은 연구시설 및 훌륭한 교수님들 등이 그 예다. 우리 학인학생들은 본인이 지원하는 해당 의대에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에 관해 고민해 보길 바란다. 그리고 그 고민을 해당 의대에 지원하는 이유에 적기 바란다.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남 경윤 (kynam@GradPrepAcade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