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의 선발기준이 무엇이기에 이렇게 진학이 힘든가요?

한 마디로 요약하기는 어려운 일이지만, 오랜 세월동안 학생들을 의대에 진학시키며 얻은 필자의 선발기준에 대한 정의는 “Patient Oriented Heart를 소유하고 있는 참다운 의사재목을 추려내는 절차”이다. 환자중심의 따뜻한 마음이 모든 면에서 보여져야만 원하는 결과가 얻을 수 있었고, 그렇지 않고 어느 한쪽에만 집중되어있는 지원자들, 예를 들면 학교성적만 좋은 학생들은 전혀 불가능한 도전이 되고 있다. 그러므로, 특히 우리 한인사회에 팽배한 의식이 ‘의대는 공부를 잘해도 가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 의식이 점점 “공부만 잘해서는 못 간다.”로 바뀌고 있는 것은 다행이다. 이제, 한걸을 더 나아가 “공부는 기본이고 모든 면에서 환자중심의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야 한다.”라는 정확한 의식으로 발전한다면 더 많은 한인학생들이 의대에 진학할 수 있을 것이다.

각 의대에서는 학생선발요강에서 어떤 말을 하고 있는 지도 연구해 볼 필요가 있겠다. 다음은 Harvard 의대에서 밝히고 있는 선발기준이다. 133개 전체 의대가 거의 동일한 문구로 선발기준을 밝히고 있으므로 함께 연구해 볼 필요가 있겠다.
Our Committee on Admissions evaluates applications based on a variety of criteria that range from your academic records and MCAT (Medical College Admission Test) scores to your extracurricular activities, research, and community-service experiences in the field of health care. And while we expect you to demonstrate an aptitude for the biological and physical sciences, our ideal candidates are those with well-balanced academic backgrounds that include the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s.

다양한 고려사항 중에 첫째로, 학업성적과 MCAT 성적에 관해 언급하고 있다. 너무나 당연히 환자를 잘 치료하기 위한 의사가 되고자 한다면 의료지식이 필요할 것이고 이를 습득하기 위한 기본적인 학습능력을 보유하고 있어야만 하겠다. 그리고 나서 강조하는 사항은 특별활동, 연구실적, 그리고 사회봉사로 되어있다. 특별히 Health care분야에서의 경험을 언급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강조되는 사항은 자연과학 분야는 기본이고 사회과학 분야의 과목에도 충실한 지원자가 이상적이라고 되어있다. 보다시피 답은 명확하게 주어졌다. 단, 어떤 특별활동, 어떤 연구실적 그리고 어떤 봉사활동이 과연 더 환자중심의 사고방식을 의대측에 전달할 수 있을런지에 관한 고찰만이 남아있다. 하지만, 마지막 단락에 자연과학 과목과 사회과학 과목들에 대한 언급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겠다. 굳이 자연과학 쪽에서의 접근 만이 최고의 결과를 주지는 않을 것이다. 다시 말해, 실험실에서 DNA에 관해서만 열심히 연구한 학생과 환경오염이 인체에 미치는 치명적인 영향을 연구한 학생이 있다면 연구실적에서 받을 성적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겠다. 특별활동도 꼭 학교의 Pre-Med Club의 회장을 해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 다양한 인문학적인 경험을 쌓으라고 하고싶다. 봉사라면 무조건 병원봉사만을 고집하고 있으나, Brain Damage를 입은 어린이들을 돕는 단체에서 그 원인을 연구하는 활동에 참여하든 아니면 알려진 예방책을 홍보하는 웹사이트를 만드는 일에 참여하든 매 한가지다. 환자중심의 마음을 보는 것이지, 얼마나 자연과학적 지식을 갖고 있느냐는 것을 보지 않는다.

이러한 환자중심의 사고방식은 대학에 진학해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절대적으로, 어려서 부터 부모님이 인도해 주셔야 할 부분이다. 선천적으로 안되는 학생도 있을 것이다. 그것은 부모님으로 물려받은 것이므로 그것 역시 받아들여야만 되겠다. 필자가 아쉬운 점은 대학생들을 위주로 의대진학 지도를 하다보니 환자중심의 사고방식에 노출시켜주는 근본적인 지도를 할 기회가 없었다는 점이다. 좀 더 어린 나이에 상담이 시작되어야만 더 효율적인 의대진학상담이 되리라는 결론은 진작부터 나왔으나, 여건상 이를 실천에 옮기지 못한 자책을 하며, 부모님들께 새삼 당부드린다. 환자중심의 사고방식을 어려서 부터 봉사 등을 통해 쌓아주시는 것보다 더 좋은 의대진학 대비책은 없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남 경윤: 의대진학/학자금 컨설턴트
(kynam@GradPrepAcade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