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9] 레지던시 매칭을 위한 지원 절차가 새롭게 바뀌었나요?

올해 레지던시 매칭 지원 절차에 약간의 변화가 생긴 건 사실이지만 모든 의대 졸업반 학생들에게 해당되는 건 아니고 일부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지원하는 학생들에게만 해당하는 사항이다. 작년까지는 ERAS(Electronic Residency Application Services) Application 만 제출하면 되던 레지던시 매칭을 위한 일차 지원 과정에 올해부터는 Supplemental ERAS application이라는 보충 지원서가 일부 전공분야에 한해 추가되었으니 이에 관해 각 가정에서 정확히 알고 있으면 도움이 되겠다. Read More

[628] 의대에서는 한 학년에 몇 명이나 선발하나요?

미국내 약 150여 의대에서 선발하는 신입생의 숫자를 약 150명으로 보면 크게 틀리지 않겠지만 의대에서 정확히 몇 명을 선발하냐는 질문은 처음 받아보기에 이번 기회에 눈에 띄는 의대들의 선발 인원에 대해 소개하며 그 통계자료 속에 숨은 의미까지 이해하는데 도움될 만한 사항들도 함께 알아보기로 한다. Read More

[627] 9월초에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의대 중에 명문 의대도 있나요?

일반적으로 중위권 의대들과 주립 의대들의 인터뷰 일정이 명문 의대들의 인터뷰 일정보다 조금 앞선 것은 사실이지만 그건 8월 인터뷰에 국한된 얘기이지 9월이 되면 대부분 의대들의 인터뷰 일정이 시작되므로 9월초 현재로서는 인터뷰 일정이 시작되지 않은 의대는 별로 없다고 보는 것이 현실적이다. 명문 의대들 중에는 어떤 의대들이 현재 실제로 인터뷰를 실시하고 있는지 소개해서 각 가정에서 기준을 삼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 Read More

[626] 미국에서 의대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지원할 때 지역적 요소가 얼마나 중요한가요?

미국은 꽤 넓은 면적의 나라이지만 그 면적보다 더 중요한 건 50개의 각기 다른 주정부(State Government)가 존재하며 각 주정부가 해당 주의 교육 정책과 의료 정책에 관한 결정권을 행사하고 있는 나라라는 사실을 이해하는 건 지원할 의대나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고려할 때 참고해야만 하는 주요사항이다. 지난 주에 언급한 사항 중에 미국의 북동부 지역의 병원들이 외국 의대 출신의 레지던트들을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고용하고 있다는 내용도 궁극적으로는 각 State 별로 다른 의료 교육에 관한 정책에서 기인한 현상이니 의대에서 신입생을 선발할 때와 Teaching Hospital의 레지던시 선발과정에서 지역적 요소를 어떻게 이해하고 적용해야 할지 알아보자. Read More

[624] 리서치 경험이 없어도 의대에 진학할 수 있나요?

지금까지 리서치에 관한 질문들은 성공적인 의대 입시를 이루기 위해 어떤 리서치를 얼마나 심각하게 경험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들이 주를 이루었다면 오늘 이 질문은 좀 다른 각도에서 리서치 경험과 의대 진학과의 상관관계를 묻는 질문이었고 핵심사항은 리서치가 아니라 다른 더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여러분과 그 내용을 함께 알아보고자 한다. Read More

[623] 벌써 인터뷰가 시작되었다는 것이 사실인가요?

지난 주에 이차 지원서, 학생들 표현으로는 세컨더리를 모두 제출한 학생들이 있다는 소식을 전했는데 오늘은 그 다음 단계인 인터뷰가 벌써 시작되었냐는 질문이 제법 여러 건 들어와 있기에 그에 관한 최신 소식을 전하고자 한다. 일단 직접적인 질문에 대한 답변은 아직 인터뷰 자체가 시작된 것은 아니지만 8월 중순 인터뷰를 위한 초대장은 벌써 여러 의대에서 보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인터뷰 초대가 오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얘기와 아직 인터뷰 초대를 받지 못한 학생은 어떻게 해야 할 지에 대해 알아보자. Read More

[622] 의대 2차 원서를 벌써 다 제출한 학생이 있다는 것이 사실인가요?

무더운 7월은 날씨만 뜨거운 것이 아니라 의대 입시생들의 머리도 무척 뜨거웠을 시간이다. 그 이유는 지난 6월 25일부터 학생들에게 전달된 의대 2차 지원서에서 요구하는 수백개의 에세이를 적느냐고 치열하게 머리를 쓰며 지냈을 학생들이 제법 많았을 것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물론 프라이머리 지원서도 아직 제출하지 못한 학생도 있을 수 있으므로 모든 학생들이 동일한 입시 일정을 밟고 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모든 준비를 제때에 맞춰서 하며 성실하게 이번 사이클의 의대 입시에 임하고 있는 학생이라면 8월을 맞이하며 한숨 돌리고 있어야 정상인데 그 이유를 분명하게 알 수 있도록 각 의대별로 2차 원서 일정에 관한 현황을 공개하여 각 가정에서 자녀들의 이번 의대 입시 일정에 관한 기준을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 Read More

[621] 의대 2차 원서를 준비하면서 수백 개의 에세이를 적어야 하는게 사실인가요?

의대 입시는 다른 어떤 입시보다 많은 에세이를 적어야 하는 과정이라는 것은 일반적으로 맞는 표현이다. 그 과정 중에도 특히 2차 원서를 준비하는 단계에서 학교별로 10개에 가까운 에세이를 적어서 제출해야 하므로 만일 30곳의 의대에 지원한 학생이라면 약 300개의 에세이를 적어야 하는 것은 사실이다. 단지 학교별로 적어야 하는 에세이 질문들 중에는 공통적으로 묻고 있으므로 한번 준비가 되어 있으면 다른 학교에도 유사한 문구로 제출할 수 있는 답변들이 제법 되므로 온통 새로운 에세이 300개를 적어야 하는 건 아니라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므로 몇개의 에세이를 적어야 하는지 고민하는 것보다는 가장 중요한 에세이 주제가 무엇인지를 알고 그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라고 장담할 수 있으니 오늘은 거의 모든 의대에서 묻는 가장 공통적인 2차 원서 에세이 질문은 무엇이며 그 질문에 어떻게 답하는 에세이를 적어야 하는지 함께 알아보자. Read More

[620] 여학생들이 의대에 더 많이 진학하는 것이 사실인가요?

전통적으로 의대는 남학생들이 더 많이 진학하던 분야였는데 다른 여러 분야에서도 그러했듯이 그런 고정관념은 최근에 무너져 버려서 올해, 즉 2021년에 의대를 졸업한 학생들이 의대에 입학하던 2017년부터는 꾸준히 의대 신입생들 중 절반 이상의 학생들은 여학생들이었다. 그러다 보니 전체 의대생들의 성별 구성비도 2019년부터는 여학생들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면 어떤 연유로 여학생들이 의대에 더 많이 진학하게 되었는지 함께 알아보자.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