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긴 노력 끝에 의대에 합격한 학생들이 조만간 의대에 실제로 입학하기 얼마 전에 시간을 보내는 방법 중에 공통적인 것은 유럽여행을 다녀왔거나 한국여행을 다녀왔을 것이고 언제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며 살았나 싶게 너무 놀기만 해서 옆에서 지켜보는 부모들의 마음이 이제는 조금 걱정스러워 지고 있을 시기이다. 이 시기에도 열심히 공부하며 지내는 학생도 물론 있을 수 있겠지만 지금은 조금 풀어져도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보며 현재 해줘야 할 조언 중에 가장 중요해 보이는 것 두가지만 공유하고자 한다.

이 조언은 비단 의대 입학을 앞둔 이 시점에서만 유효한 것은 아니고 인생 전체를 두고 가장 중요한 조언이긴 하지만 지금은 특히 그 효용성이 강한 시기이니 첫번째로 하겠다. 건강을 챙기라는 것이다. 너무 뻔해 보이는 것이 당연하지만 의대에 진학하고 나면 공부해야 할 양이 대학시절의 최소 다섯배라고 생각하면 그리 틀리지 않을 터이고 공부는 체력싸움이라는 것은 공부를 심하게 열중해서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 것이다. 체력이 떨어지면 집중력이 떨어지게 되니 노는 것조차 제대로 할 수 없게 되고 당연히 공부가 제대로 될 리가 없다. 신나게 골프 치며 18홀 동안 집중하는 것도 어려운데 하루 종일 집중해서 공부하려면 정신력도 중요하지만 기본적인 체력이 받쳐주지 않으면 절대로 학습능률이 오를 수 없으니 지금은 기초체력을 끌어 올려 지구력과 집중력을 키우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기 바란다. 한방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면 보약을 먹어도 좋고 그렇지 않다면 몸에 좋은 음식과 영양제를 충분히 섭취하며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을 병행하면 좋겠다. 정신건강에 대해서 강조하는 얘기도 많이 있지만 정신건강 조차도 육체적인 건강이 따라주고 공부가 하기가 너무 피곤하지 않아야 챙길 수 있다고 보이니 일단은 신체건강한 모습을 만들고 유지하는 것이 의대생으로 챙겨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믿는다. 실제로 얼마 전에 의대 일학년을 마친 학생들 대부분과 이번 달이면 인생의 새로운 챕터가 시작되는 레지던시 졸업반 전공의들 대부분이 입을 모아 하는 말이니 귀담아 들을 의미가 있다고 전하는 것이다.

두번째 조언은 남들과 비교하지 말고 자신의 역량을 키우는데 전념하라는 것이다. 비교는 끝이 없어 보인다. 의대에 합격한 날에는 이제는 죽어도 여한이 없다던 부모들이 몇 달 지나고 나면 옆집 아이가 우리 아이보다 더 좋은 의대에 가는 것 같아 보이기 시작할 수도 있다. 주변에서는 의대생 자녀를 키웠다고 칭송이 자자한데 정작 부모는 자녀가 진학하는 의대가 마음에 덜 들어서 조금은 아쉽기도 한 경우도 많이 봤다. 학생 스스로도 자신보다 대학학점이 덜 좋은 교우가 자신보다 더 명문의대에 진학하는 모습을 보며 세상이 공평하지 않다고 비관을 하기도 한다. 하위권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은 과연 이 의대에 진학하는 것이 맞는 선택인지 고민하기도 하고 중위권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은 명문의대에 진학하는 친구에게 기가 죽기도 하며 명문의대에 진학하는 학생 중에는 최고 명문의대에 진학하지 못해서 한이 맺히기도 한다. 그렇다면 최고 명문의대에 진학하는 학생들은 비교를 안 할까? 그들도 한다. 하버드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들도 그 안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서열을 피부로 느낀다고 하니 과연 이 세상에서 비교를 통해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존재할 수 있을까 싶다. 그러니 비교하지 말라고 해주자. 밑만 보고 살라는 말이 절대로 아니다. 미국에서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이 무슨 밑만 보고 살아야 하는 존재인가? 치열하게 노력하며 살아온 젊은이들이 인생의 새로운 챕터를 열면서 스스로를 열등하게 보는 일은 피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쏟아 넣을 몸과 마음의 준비를 해야만 하는 시기가 바로 지금이라는 것이다.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지만 의술을 펼치며 살아가고 하는 젊은이에게 의대입학은 가장 초기의 훈련과정일 뿐이지 결코 마지막 관문이 아니라는 것을 의대에 입학하고 한달이 되기 전에 선배들의 삶의 방식에서 절실하게 느낄 것이다. 의대에서의 모든 활동은 레지던시 매치를 위해 준비하는 과정이니 지금까지의 성취에 취해서 방만해 지거나 아니면 지금의 결과에 만족하지 못해 방황하고 있을 때가 전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의대에 입학하여 정신없이 외우고 시험보기를 반복하기 이전에 건강한 습관을 익히며 지내는 몸가짐과 건전하며 건설적인 마음가짐을 챙기기를 권한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전문 멘토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776] Johns Hopkins 의대도 등록금 안 내고 다닐 수 있게 되었나?

07/11/2024

미국 의학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만들어 준 전통 깊은 의학교육의 산실인 Johns Hopkins 의대도 Tuition Free Medical School 중 하나가 되었다. 지난 월요일인 2024년 7월 8일 쟌스 합킨스 대학의 총장은 의대생들 뿐이 아니라 학부생들과 다른 전공분야의 대학원생을 포함한 전교생들에게 본교 의대와 간호대 및 보건대학원에 재학 중인 거의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등록금을 면제해 주게 되었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고 모든 언론은 그 소식을 동시에 보도하며 다시 한번 건강한 미국의 의대교육 시스템을 확인하며 기뻐했다. ...

07/05/2024

미국 대학의 특징 중에 하나는 학생들이 주로 학교내 기숙사에 살면서 안전하게 학업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인데 대학을 졸업하고 의대에 진학한 학생들은 어떤 거주형태를 취하고 있을 지 질문을 해온 여러 가정이 있기에 오늘은 의대생들의 주된 거주형태에 대해 소개하겠다. ...

06/28/2024

미국에는 157곳의 의대가 있는데 학생들이 지원할 의대를 정할 때는 본인의 거주지를 중심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을 선호하는 경향과 대도시를 선호하는 경향 그리고 학교의 명성을 고려하는 경향이 일반적이다 보니 특정 의대가 다른 의대들 보다 훨씬 더 많은 지원서를 받고 있다. 어떤 의대에 많은 지원자들이 몰리는지를 안다고 인기있는 의대에 지원하지 않을 확률이 크지는 않지만 그래도 모르고 지원하는 것보다는 알고 대처하는 것이 나을 듯 하니 지원서가 집중되는 의대를 소개하겠다. ...

06/14/2024

지난 주말에 있었던 의대/치대 진학세미나에 참가했던 학생들 중에 원하는 학생들과 가졌던 일대일 상담시간에 나왔던 질문들 중에 가장 보편적이었고 학생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던 질문은 작년 의대입시에서 관찰된 특이사항에 대한 것이었고 이는 의대 진학에 대한 자신의 소망을 절실하게 보여주는 노력이 각자의 개성에 맞게 표현되어야 한다는 이번 세미나의 강조사항에 대한 학생들의 반응이라고 본다. 항상 어려웠고 앞으로도 쉽지 않을 의대입시에서 최근 관찰된 특이사항들은 다양하지만 특별히 눈에 띄는 사항은 두가지로 요약될 수 있으므로 오늘은 그 두가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아보자. ...

06/07/2024

2024년도 의대 신입생을 선발하는 과정이 워낙 치열했기 때문이었는지 6월이 된 지도 일주일 이상 지났으나 아직도 웨이팅에서 풀려서 추가로 합격하는 학생들의 소식이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고 또한 아직도 정성껏 기도하며 추가로 합격소식을 듣기를 기다리는 가정에서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냐는 질문들을 꾸준히 해오고 있으므로 이미 새로운 사이클이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사이클에 관한 얘기를 조금 더 다루겠다. ...

FAQ

FAQ

FAQ

Receive the latest column

Subscribe To Our biweekly Newsletter

구독신청(무료) 하시면 미국에서 의대보내기, 세미나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직접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