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해도 미국의대에 진학이 힘든 학생들이 차선책으로 선택하는 것이 캐리비안 의대에 진학하는 것이지만, 캐리비안 의대를 졸업한 한인학생이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불가능한 일은 절대로 아니다. 캐리비안 의대 졸업생들은 미국의사면허고시에서 좋은 성적을 받으면 미국내 병원에서 레지던시 자리를 얻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의대에 다니는 동안 열심히 한다면 굳이 미국의대에 진학하지 않더라도 미국의사가 될 수 있지만, 이 과정이 쉬운지를 묻는다면 쉽지 않다고 답한다.

위의 질문이 나온 배경에는 최근 미국에서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의료보험정책, 즉 오바마 케어 덕에 지금도 부족한 의사의 수효가 앞으로 더욱 부족하지 않겠냐는 전망에서 유래되었고, 이는 일각에서 피상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캐리비안 의대나 필리핀 의대 등 영어로 수업을 가르치는 의대에 진학하면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기 쉬운 시대가 되었다고 왜곡된 정보를 전달하기에 기인된 문제이다. 의사가 부족한 것은 맞다. 지역적으로 균형이 맞지 않게 대도시에 의사가 편중된 것은 미국사회가 안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이기도 하고. 향후에 더 많은 고령자가 더 좋은 의료보험을 보유하게 되므로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더 많이 요구할 것도 맞는 추론이다. 그렇기에 기존의 미국의대들도 지난 10년간 정원을 22% 늘렸고, 신설의대도 10군데 이상 생겼다. 2013년 8월에 의대에 입학한 현재 의대 신입생들의 인원은 미국 역사상 최초로 20,000명을 넘어섰다. 합격자의 수만 늘어난 것은 아니고, 그 해 의대 지원인원도 최고치를 경시했다. 지금도 곳곳에서 의대를 신설하려고 준비하고 있으며, 그 주체는 주로 주정부들이다. 캘리포니아도 북가주에 주립의대를 신설하려고 준비하고 있고, 텍사스도 오스틴 대학에 새로운 주립의대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 현재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들의 숫자는 베이비 부머 세대의 자녀들로 그 숫자가 최고치에 도달해 있다는 것이 향후 몇 년간은 의대지원인원이 결코 줄어들 수 없는 절대적 근거가 되고, 아직도 경기가 속 시원히 풀리지 않고 있다는 것도 의대/치대 지원이 절대로 줄어들 수 없는 직접적인 이유가 된다. 게다가 의사가 부족하다고 여기저기 메스컴에서 강조하고 있으니 이란 혼란의 시기에 해당 가정에서는 정확한 정보를 토대로 진학을 결정하기 바란다.

캐러비언 의대 졸업생 중에도 많은 미국의사들이 있다. 외형적으로는 미국의사면허시험인 USMLE(US Medical License Exam)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 레지던시에 매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모가 병원을 갖고 있거나 병원장 혹은 병원 관계자와 두터운 친분이 있는 학생들이라면 좀 더 수월한 과정이 될 수 있으리라는 것은 쉽게 유추할 수 있고, 한인학생들의 현주소, 아니 우리 한인부모들의 미국내 입지를 스스로 냉정히 판단해 보면 이 과정이 그리 수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쉽게 유추할 수 있겠다. 물론 매년 눈에 띄는 캐리비언 의대 출신들이 존재한다. 캐리비언 의대출신 한인 여학생이 Mt. Sinai 병원의 신경외과 레지던시에 매칭된 것이 장안의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또한 그리 유명한 병원은 아니지만 피부과 레지던시에 매칭이 된 한인 여학생도 존재한다. 이들의 공통점은 당연히 캐리비언 의대에 재학하며 정말로 열심히 노력해서 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고 USMLE에서 아주 좋은 성적을 받았으며 강력한 추천서를 받았기에 이런 기적 같은 일을 해낸 것이다.

오바마 케어를 빌미로 앞으로는 캐리비언 의대를 나와도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기가 쉽다는 말은 다시 생각해보자. 오히려 미국에서 의대를 나와도 레지던시 매칭은 어려워질 수 있다. 셧다운까지 발생했던 미국정부의 재정은 레지던시 프로그램 지원금을 계속 축소시키고 있고, 이는 현재 110,000명의 전체 레지던시 숫자마저 축소위협을 받고 있다. 또한 의료정책의 다변화로 부족한 의사를 대체하는 여러 방안들이 소개되고 있으므로 다른 나라에 가서라도 의학박사 학위를 따려는 유혹은 경계해야 한다. 차라리 타국에 가서 그렇게 열심히 할 마음가짐이 있다면 재수, 삼수를 해서라도 미국의대에 진학하거나 검안의, 척추전문의, 발전문의 혹은 영어를 잘 하는 한의사의 길을 신중히 생각해 보기 바란다. 특히 금전적 보상이 중요한 요소라면 굳이 의대에 진학할 필요는 전혀 없다. 일부 검안의는 대부분의 내과의사보다 높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 금전적 보상의 문제가 아니라면 자녀의 학습능력을 냉정히 판단하기 바란다. 대학재학 중에 건강상의 문제 등으로 학습에 집중하지 못 해서 그렇지 뛰어난 학습능력과 강인한 정신력의 소유자라면 캐리비언 의대가 어울리는 선택이 될 수도 있지만, USMLE의 경쟁자들은 미국의대 재학생들이므로 굳이 MCAT성적으로 비교하자면 37점 이상을 받는 능력과 각오가 필요하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컨설턴트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757] 최고 명문의대에 진학하기 위한 최저 MCAT 점수는?

03/01/2024

올해 의대에 지원하고자 계획하고 있는 학생들의 대부분은 지난 여름에 MCAT 성적을 받아 놨거나 지난 1월에 시험을 봐서 얼마 전인 2월 중순에 성적을 받았을 것이고 그러다 보니 지난 주는 MCAT 성적에 관련된 질문들을 유난히 많이 받은 시기였다. 그 여러 질문들 중에 한인가정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명문의대에 진학하기 위한 MCAT 성적의 기준에 대해 함께 알아보자. ...
미국 의대 졸업반 학생들이 전문의가 되기 위해 각자가 선택한 전공분야에서 레지던트, 즉 전공의로 트래이닝을 받을 병원 프로그램에 매치되는 결과가 발표되는 Match Day가 2024년에는 3월 15일로 정해져 있으므로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이 매치를 위해서는 의대시절의 모든 노력과 지난 수개월 동안 여러 병원의 전공 프로그램들과 인터뷰한 과정을 토대로 본인이 매치되기 원하는 프로그램을 순서대로 나열하는 과정이 필수적이며 이 과정을 Rank Order 라고 하는데 우선순위를 결정하여 제출하는 단계이고 매치를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니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
기본적으로 의대가 요구하는 필수과목은 대학에서 취득한 학점으로 구성이 되어 있어야 안전하게 모든 의대에 합격할 자격을 부여 받을 수 있으나 2015년에 현재 버젼의 MCAT이 시행되면서 학생들의 부담을 벌어준다는 의미로 일부 의대에서는 고교시절에 수강한 AP 과목의 학점을 인정해 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모든 의대가 AP 학점을 인정해 주고 있지 않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 인정해 주는 의대도 있으므로 각 의대별로 정확한 AP 학점에 관련한 정책을 미리 숙지해야만 추후에 난감한 경우를 피할 수 있을 것이다. ...
수천불의 금전적 혜택을 받을 수 있는 Fee Assistance Program은 FAP이라고 줄여서 표현하기도 하는데 선발되기만 하면 MCAT 준비단계에서 시작해서 의대에 지원할 때는 물론이고 훗날 레지던시 매칭에 지원할 때도 그 혜택을 받게 되는데 미국내에 주소를 갖고 있는 학생이라면 시민권자나 유학생 모두 대상인 프로그램이니 각 가정의 재정상황을 분석하여 재정적인 도움이 필요한 가정이라면 신청해서 그 혜택을 받기를 권한다. ...
지난 주에 의대생들의 여름방학에 관한 내용을 소개하며 프리메드 학생들의 여름방학 인턴쉽 도전에 관한 타임라인도 간략하게 소개했더니 인턴쉽에 도전하기가 어렵다는 고민을 토로하는 가정이 제법 많았는데 그 말이 맞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름 인턴쉽에 도전을 해야만 하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으니 오늘은 여름 인턴쉽이 주는 일차적인 혜택과 더불어 부수적이지만 매우 중요한 추가 혜택들도 함께 알아보자. ...

FAQ

FAQ

FAQ

Receive the latest column

Subscribe To Our biweekly Newsletter

구독신청(무료) 하시면 미국에서 의대보내기, 세미나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직접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