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해도 미국의대에 진학이 힘든 학생들이 차선책으로 선택하는 것이 캐리비안 의대에 진학하는 것이지만, 캐리비안 의대를 졸업한 한인학생이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불가능한 일은 절대로 아니다. 캐리비안 의대 졸업생들은 미국의사면허고시에서 좋은 성적을 받으면 미국내 병원에서 레지던시 자리를 얻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의대에 다니는 동안 열심히 한다면 굳이 미국의대에 진학하지 않더라도 미국의사가 될 수 있지만, 이 과정이 쉬운지를 묻는다면 쉽지 않다고 답한다.

위의 질문이 나온 배경에는 최근 미국에서 시행되고 있는 새로운 의료보험정책, 즉 오바마 케어 덕에 지금도 부족한 의사의 수효가 앞으로 더욱 부족하지 않겠냐는 전망에서 유래되었고, 이는 일각에서 피상적인 지식을 바탕으로 캐리비안 의대나 필리핀 의대 등 영어로 수업을 가르치는 의대에 진학하면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기 쉬운 시대가 되었다고 왜곡된 정보를 전달하기에 기인된 문제이다. 의사가 부족한 것은 맞다. 지역적으로 균형이 맞지 않게 대도시에 의사가 편중된 것은 미국사회가 안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이기도 하고. 향후에 더 많은 고령자가 더 좋은 의료보험을 보유하게 되므로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더 많이 요구할 것도 맞는 추론이다. 그렇기에 기존의 미국의대들도 지난 10년간 정원을 22% 늘렸고, 신설의대도 10군데 이상 생겼다. 2013년 8월에 의대에 입학한 현재 의대 신입생들의 인원은 미국 역사상 최초로 20,000명을 넘어섰다. 합격자의 수만 늘어난 것은 아니고, 그 해 의대 지원인원도 최고치를 경시했다. 지금도 곳곳에서 의대를 신설하려고 준비하고 있으며, 그 주체는 주로 주정부들이다. 캘리포니아도 북가주에 주립의대를 신설하려고 준비하고 있고, 텍사스도 오스틴 대학에 새로운 주립의대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 현재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들의 숫자는 베이비 부머 세대의 자녀들로 그 숫자가 최고치에 도달해 있다는 것이 향후 몇 년간은 의대지원인원이 결코 줄어들 수 없는 절대적 근거가 되고, 아직도 경기가 속 시원히 풀리지 않고 있다는 것도 의대/치대 지원이 절대로 줄어들 수 없는 직접적인 이유가 된다. 게다가 의사가 부족하다고 여기저기 메스컴에서 강조하고 있으니 이란 혼란의 시기에 해당 가정에서는 정확한 정보를 토대로 진학을 결정하기 바란다.

캐러비언 의대 졸업생 중에도 많은 미국의사들이 있다. 외형적으로는 미국의사면허시험인 USMLE(US Medical License Exam)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 레지던시에 매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모가 병원을 갖고 있거나 병원장 혹은 병원 관계자와 두터운 친분이 있는 학생들이라면 좀 더 수월한 과정이 될 수 있으리라는 것은 쉽게 유추할 수 있고, 한인학생들의 현주소, 아니 우리 한인부모들의 미국내 입지를 스스로 냉정히 판단해 보면 이 과정이 그리 수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쉽게 유추할 수 있겠다. 물론 매년 눈에 띄는 캐리비언 의대 출신들이 존재한다. 캐리비언 의대출신 한인 여학생이 Mt. Sinai 병원의 신경외과 레지던시에 매칭된 것이 장안의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또한 그리 유명한 병원은 아니지만 피부과 레지던시에 매칭이 된 한인 여학생도 존재한다. 이들의 공통점은 당연히 캐리비언 의대에 재학하며 정말로 열심히 노력해서 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고 USMLE에서 아주 좋은 성적을 받았으며 강력한 추천서를 받았기에 이런 기적 같은 일을 해낸 것이다.

오바마 케어를 빌미로 앞으로는 캐리비언 의대를 나와도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기가 쉽다는 말은 다시 생각해보자. 오히려 미국에서 의대를 나와도 레지던시 매칭은 어려워질 수 있다. 셧다운까지 발생했던 미국정부의 재정은 레지던시 프로그램 지원금을 계속 축소시키고 있고, 이는 현재 110,000명의 전체 레지던시 숫자마저 축소위협을 받고 있다. 또한 의료정책의 다변화로 부족한 의사를 대체하는 여러 방안들이 소개되고 있으므로 다른 나라에 가서라도 의학박사 학위를 따려는 유혹은 경계해야 한다. 차라리 타국에 가서 그렇게 열심히 할 마음가짐이 있다면 재수, 삼수를 해서라도 미국의대에 진학하거나 검안의, 척추전문의, 발전문의 혹은 영어를 잘 하는 한의사의 길을 신중히 생각해 보기 바란다. 특히 금전적 보상이 중요한 요소라면 굳이 의대에 진학할 필요는 전혀 없다. 일부 검안의는 대부분의 내과의사보다 높은 수입을 올리고 있다. 금전적 보상의 문제가 아니라면 자녀의 학습능력을 냉정히 판단하기 바란다. 대학재학 중에 건강상의 문제 등으로 학습에 집중하지 못 해서 그렇지 뛰어난 학습능력과 강인한 정신력의 소유자라면 캐리비언 의대가 어울리는 선택이 될 수도 있지만, USMLE의 경쟁자들은 미국의대 재학생들이므로 굳이 MCAT성적으로 비교하자면 37점 이상을 받는 능력과 각오가 필요하다.

남 경윤 / 의대 진학 컨설턴트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764] 합격한 대학에 입학을 일년 늦추는 것이 좋은 선택일까요?

04/19/2024

지난 주에 휴학을 통해 위기관리능력을 키울 수 있다면 의대입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내용을 전하며 대학입학을 일년 늦추는 Deferred Entry 혹은 입학 이전의 Gap Year로도 불리우는 휴학의 종류에 대해서도 짧게 언급했더니 올해 대학입시 결과를 받은 12학년 자녀를 둔 제법 많은 가정에서 입학 전 갭이어가 의대입시에 도움이 될지에 관해서 그리고 도움이 된다면 어떻게 활용 하는게 의대입시에 가장 큰 도움이 될지 등 다양한 질문을 해왔기에 이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
프리메드 학생으로 대학생활을 하던 중에 잠시 학교를 떠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는데 그 이유는 다양하다.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자발적인 휴학이 있을 수 있고 성적이 기준치 밑으로 떨어져서 타의에 의한 휴학도 있을 수 있는데 이는 대학생활 뿐만이 아니라 의대생활 중에도 발생할 수 있는 일이니 이런 경우에 어떻게 하면 학생에게 불리하지 않고 오히려 더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지에 대해 함께 알아보자. ...
2024년도 의대 신입생을 선발하는 입시과정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4월이 되었는데 이 시기에 의대 합격생들은 주말마다 매우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것이 정상이다. 바로 자신이 합격한 의대마다 합격생들을 캠퍼스로 초대하여 학교를 제대로 소개하는 행사인 Second Look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각 가정에서 이 프로그램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함께 참석해야 할 사람이 참석하지 않는 일도 있고 함께 참석하지 않아야 할 사람이 참석을 계획하는 일도 종종 발생하기에 이 프로그램의 성격을 정확히 설명하여 혼선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한다. ...
지난 주에 올해의 레지던시 매칭결과를 놓고 분석을 해보며 그 말미에 일반적으로 시험을 잘 보는 우리 한인학생들의 특성을 고려하면 Step 1이 Pass/Fail로 바뀐 제도가 한인학생들에게 유리하지는 않다는 표현을 했더니 많은 가정에서 그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에 대한 질문과 더불어 의대입시에서도 유사한 상황인지에 관해 질문을 해왔기에 다양한 경우를 함께 살펴보며 상황판단을 해보고자 한다. ...
매년 Match Week이 되면 의사로 살아갈 의대생들은 초긴장을 한 상태로 자신의 결과를 기다리게 되는데 의사면허 시험의 첫 관문이자 가장 어렵다고 평가받던 USMLE Step 1 시험 성적이 점수로 주어지지 않고 단순히 Pass/Fail로 주어지게 변화하고 난 이후 첫번째 매칭이었던 2024년도 레지던시 매칭의 결과가 지난 금요일인 3월 15일에 발표되었다. 너무나도 당연하게 의료계에 관계된 모든 사람들이 그 결과를 주시했고 아직 의대에 재학중이거나 프리메드 과정에 있는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특히나 더 그 결과가 궁금하겠으므로 오늘은 올해 매칭 결과에 대해 함께 살펴보고자 한다. ...

FAQ

FAQ

FAQ

Receive the latest column

Subscribe To Our biweekly Newsletter

구독신청(무료) 하시면 미국에서 의대보내기, 세미나안내 등 다양한 정보를 직접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